뉴스/보도자료

삼성전자 '희망하우스', 3년간 지역사회 아동센터 60곳 지원

2017.11.07 09:36


삼성전자가 2015년부터 3년간 진행해 온 사회공헌활동 '희망하우스'를 종료했습니다.


'희망하우스'는 삼성전자 DS부문의 대표적인 사회공헌활동으로, 반도체사업장 인근 6개 지역(용인/화성/평택/안성/오산/여주) 소재 지역아동센터 중 환경이 열악한 곳을 찾아 시설을 개선해주는 활동입니다.


방과 후 어린이들이 화성시 '병점지역아동센터'에서 수업에 참여하고 있다


'희망하우스는' 건강한 家, 즐거운 家, 반가운 家라는 3가지 테마로 구성되어 있으며 각 아동센터의 여건과 상황에 맞춰 선택 운영됐습니다.

• 건강한 家 : 건강환경 조성(유해요소 제거, 실내 생활공간 개선)

• 즐거운 家 : 발달환경 조성(도서관, 멀티미디어룸, 특기적성 교육실 조성)

• 반가운 家 : 실외간판 제작 및 건물 외관 미화



임직원 기부금으로 환경개선 비용 6억원 마련.. 임직원 재능기부형 참여봉사도 진행


삼성전자는 보살핌이 필요한 지역사회 어린이들이 보다 안전하고 쾌적한 공간에서 공부하고 뛰어 놀 수 있게 하고자 본 활동을 기획했으며 임직원 기부금 6억원을 활용, 전문 업체를 통해 지난 3년간 총 60개 지역아동센터 환경을 개선했습니다. 또한 벽화 그리기, 전기배선 안전공사 等 임직원 재능기부형 참여봉사도 진행했습니다.


삼성전자 DS부문 사회공헌센터 이진희 씨는 "희망하우스 활동이 모두 마무리되어 아쉽긴 하지만, 지역 어린이들이 건강하게 성장하는데 힘을 보탤 수 있어 보람이 컸다"고 운영 소감을 밝혔습니다.


병점지역아동센터 조애란 생활복지사는 "삼성전자 전문 봉사자들이 직접 천장 석면 제거작업과 전기 배선공사를 해준 덕분에 아이들이 보다 안전한 환경에서 지내게 됐다", "우리 아이들도 이웃을 도울 줄 아는 사람으로 성장하도록 잘 보살피겠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삼성전자는 지역사회 아동 및 청소년들을 위해 운영하던 4가지 프로그램 중 영어/수학 학습을 도와주는 '희망공부방', 발달단계별 심리와 정서를 관리해주는 '희망토요일', 합창을 통해 협동심과 성취감을 느낄 수 있게 해주는 '희망소리' 프로그램은 지속적으로 운영해 나갈 계획입니다.





신고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