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본문

삼성전자, 탄자니아 초등학교 및 육상꿈나무 후원


■ 삼성전자 DS부문과 함께 하는 ‘지구촌 사랑나누기’ 


삼성전자가 탄자니아 지역 청소년들을 위한 교육환경 개선 및 육상꿈나무를 키우기 위한 지원 활동나섰습니다.



바로 지난 9일, 삼성전자 DS부문 임직원 봉사단이 탄자니아 아루샤 지역을 방문해 삼성의 후원으로 신축된 일모리죠 초등학교 건물에 페인트를 칠하고 벽화를 그리는 봉사활동을 한 것인데요, 이어 14일에는 일모리죠 초등학교 학생 350명과 지역주민이 모두 참석한 가운데 신축건물 완공식과 교육후원을 위한 결연식을 가졌습니다.


이번 교육후원은 삼성전자 임직원들이 마음을 담아 모금한 1억 원의 후원금으로 운영되며, 후원금은 교실 신축과 학생들의 장학금, 학용품 및 다양한 교육 프로그램의 진행 비용으로 활용이 될 예정입니다.



삼성전자는 이미 세네갈, 가나, 북수단, 케냐, 콩고 민주공화국에도 빈곤층 아동들의 교육환경 개선을 위해 교실 증축을 지원한 바 있는데요, 이번 탄자니아에서의 봉사활동 역시 삼성전자가 주관하는 아프리카 아동들을 위한 사회공헌활동인 ‘삼성희망교실’과 연계된 행사라고 합니다. 



■ 탄자니아 현지 육상 꿈나무 발굴 및 후원을 통한 새로운 희망 제시 


탄자니아는 과거 ‘존 나다사야’라는 마라톤 선수가 삼성전자 육상단 소속으로 이봉주의 훈련 파트너로 활약한 바 있어 삼성전자와 인연이 깊은데요, 이번에 방문한 아루샤 지역은 탄자니아 북동쪽 케냐 국경부근에 위치한 해발 1,350m의 고지대 지역으로, 심폐지구력이 뛰어난 육상선수를 육성하는데 적합한 장소로 알려져 있습니다.



이에 지난 14일, 삼성전자 DS부문은 아루샤 지역에 위치한 Winning School에 방문해 현지 육상연맹과 함께 발굴한 10명의 육상 꿈나무들에게 운동복과 운동화를 전달했습니다. 앞으로 이 학생들은 학교 정규교육 과정과 방과후 육상 훈련 비용을 후원 받게 되는데요,


삼성전자 DS부문 사회봉사단장 최우수 부사장은 “이번 교육 후원 사업을 통해 탄자니아 아루샤 지역의 빈민 아동들이 보다 안정된 환경에서 미래의 꿈을 키울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삼성전자와 인연을 맺은 탄자니아 육상 선수가 훗날 국제대회 등에서 좋은 성적을 거둔다면 매우 뜻 깊은 일이 될 것”이라 말했습니다.



삼성전자는 지난해 인도 첸나이 지역에 IT 교육 센터를 준공하는 등 해마다 전세계 빈민 아동들을 위해 국제구호개발기구 및 기아 대책본부 등과 연계하여 다양한 교육 후원 사업을 펼쳐온 바 있습니다. 또한 올해 10월에는 삼성전자 임직원과 삼성의료원 의료봉사단이 아프리카 5개국에 파견되어 교육 및 의료 지원 봉사활동을 할 계획입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