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본문

봄맞이 옷장 정리! 겨울옷 보관법

 

달력이 3월로 넘어가고, 날씨도 한층 따뜻해짐을 느끼는 요즘입니다. 두껍고 무거운 겨울옷을 정리하고 가벼운 봄옷으로 옷장을 정리할 시기인데요. 그래서 준비했습니다. 소재에 따른 겨울옷 세탁·정리 꿀팁! 함께 알아볼까요?






■ 구스다운, 소매는 부분 세탁하고 볼륨감 유지하며 서랍에 보관




구스다운은 가볍고 보온력이 높아 겨울철에 인기있는 옷 중 하나인데요. 그러나 구스다운을 드라이클리닝 할 경우 거위 털의 천연 기름이 빠져 복원력이 떨어질 수 있기 때문에 손세탁을 권장합니다. 구스다운은 30도의 미온수에서 중성세제로 세탁 후 뒤집어 그늘에서 건조하면 되는데요. 때가 잘 타는 소매 부분은 물과 주방용 세제를 잘 섞어서 칫솔로 살짝 닦아주면 얼룩이 제거됩니다.

 

구스다운을 보관할 때 주의할 점은 볼륨감 있게 보관하는 것인데요. 옷걸이에 걸어서 보관할 경우 패딩의 충전재가 아래로 쳐져 서로 뭉칠 수 있으니 가능하면 접어서 서랍에 넣어놓는 것이 좋습니다.



■ 니트, 손세탁 후 뉘여서 건조하고 접어서 보관




니트는 따뜻하고 멋스럽지만 변형되기 쉽고 보풀이 많이 생기는 까다로운 소재죠. 니트는 보풀 제거기나 일회용 면도기 등으로 보풀을 제거한 후 울 샴푸를 이용해 미지근한 물에서 손으로 가볍게 주물러 세탁해주세요. 건조할 때는 타월 위에 스웨터를 올리고 가볍게 두드려 물기를 제거한 다음 눕혀서 말려야 옷의 변형을 막을 수 있습니다.

 

니트는 옷걸이에 거는 것이 아니라 접어서 보관해야 합니다. 여러 개의 니트를 겹쳐서 보관할 경우 마찰에 의해 보풀이 일어날 수 있으니, 사이사이 신문지를 넣어 보관하면 보풀 방지는 물론 습도 조절에도 도움이 됩니다.



■ 코트, 섬유로 된 코트 커버를 씌워 보관


 



멋스러운 디자인에 보온성도 뛰어나지만, 부피가 커 옷장의 대부분을 차지하는 코트. 주로 모와 울로 구성된 코트는 소재 특성상 먼지가 잘 붙고, 습한 환경에 있을 경우 진드기기 살기 쉬운데요. 따라서 코트는 보관하기 전에 드라이클리닝을 권장합니다.

 

코트도 니트처럼 다른 옷과 마찰할 경우 보풀이 생기기 쉽기 때문에 섬유로 된 커버를 씌우거나 헌 와이셔츠를 코트 커버로 사용하면 좋습니다. 코트에 털이 달린 경우, 옷장에 보관하기 전 털이 눌리지 않도록 빗질해 모양을 잡아주세요.

 


■ 가죽 옷, 통풍이 잘 되는 곳에 보관





패피(패션 피플)의 필수 아이템 가죽옷! 가죽은 물에 약한 옷감이기 때문에 되도록 세탁을 피하는 것이 좋으며 부분적으로 얼룩이 생겼다면 전용 클렌저로 닦아내는 것이 좋습니다. 가죽옷은 보관 시 곰팡이가 생길 수 있어 통풍이 잘 되는 곳에 방습제와 방충제를 같이 넣어 보관하는 것을 추천합니다.

 

내년에 또 만날 겨울옷들, 지금 잘 보관한다면 내년 겨울에 새로운 기분으로 입을 수 있겠죠? 소재별 관리 노하우에 따라 꼼꼼하게 정리해보세요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