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본문

일상에 스며들어 삶의 질을 높여주는 기술, 캄테크(Calm-Tech)


현관에 들어서면 자동으로 켜지는 전등이나 환경에 따라 화면 밝기를 조정하는 스마트폰 액정 등을 평소에 인식해 본 적이 있나요? 이렇듯 사용자가 인지하지 못하는 상태에서 자연스럽게 제공되는 기술을 캄테크(Calm-Tech)라고 합니다. 최근 인공지능이나 사물인터넷 등 4차 산업 혁명 기술과 함께 더욱 발전하고 있는 캄테크에 대해 알아볼까요?   



기술과 일상의 자연스러운 조화, 캄테크(Calm-Tech) 



캄테크(Calm-Tech)란 이름에서 알 수 있듯 조용하다는 뜻의 Calm과 기술을 뜻하는 Tech의 합성어로, 평소에는 조용한 상태로 있다가 사용자가 필요로 할 때 각종 서비스를 제공하는 기술을 뜻합니다. 1995년 미국의 IT 연구 기업인 제록스 파크의 연구원 마크 와이저와 존 실리 브라운의 ‘디자이닝 캄 테크놀로지(Designing Calm Technology)’라는 논문에서 처음 유래되었는데요.   


인간 중심적인 기술을 지향하는 ‘캄테크’에는 ‘무자각성’, ‘확장성’, 그리고 ‘융합서비스’까지 총 3가지 특징이 있습니다. 캄테크 기술이 추구하는 방향이라고도 할 수 있는데요. 우선 무자각성은 사용자가 평소에는 존재를 인식할 수 없을 정도로 자연스럽고 편해야 함을 뜻합니다. 확장성은 현실과 가상이 어우러지면서 새로운 방향으로 확장되는 것을 의미하고, 융합서비스는 캄테크를 기반으로 제 3의 기술과 융합하여 새로운 가치를 창출한다는 의미로 사용되는데요.   



조용히 삶의 질을 높여주는 캄테크   



처음 캄테크라는 용어를 사용했던 마크 와이저와 존 실리 브라운은 당시에 물이 끓으면 요란하게 소리가 나는 ‘휘파람 주전자’를 대표적인 캄테크 제품으로 꼽았습니다. 물을 올려놓고 깜빡하는 사람에게 소리로 주의를 끔으로써 주전자를 태우는 것을 방지하는 역할을 하기 때문인데요.   


최근에는 더욱 다양한 제품에 캄테크가 적용되고 있습니다. 보관 중인 음식물의 유통기한을 파악해 폐기 기간을 알려주거나 필요한 식재료를 자동으로 주문해주는 스마트 냉장고나 자동으로 심박수를 체크하고 평소 운동량에 따라 운동을 새로 권하기도 하는 웨어러블 기기 등이 있는데요. 캄테크는 이름처럼 스스로 사용자의 취향이나 패턴을 파악해 지시 없이도 문제를 해결하곤 합니다.   


실제로 삼성전자에서 작년에 선보인 퀵 드라이브 세탁기의 경우도 스마트가전 운용 플랫폼인 ‘스마트싱스’ 애플리케이션과 연동한 대표적인 캄테크 사례인데요. 의류 종류와 오염 정도에 따라 최적의 세탁 코스를 추천해주는 런드리 레시피 기능 등이 새롭게 추가되었을 뿐 아니라 세제를 자동 주문하는 기능도 탑재하고 있습니다.   



캄테크와 함께하는 미래의 풍경



캄테크 기술은 강점을 보이는 스마트 홈 분야 외에 다양한 분야로 더욱 확산되고 있습니다. 자동차의 경우, 안전벨트를 착용하지 않았을 때 경고음을 울리거나, 지능형 주행 안전기술을 바탕으로 주차, 주행 시에 위험 상황을 미리 감지하고 제어하는 등 안전에 도움을 주는 캄테크 기능을 탑재하고 있습니다.   



사물인터넷, 빅데이터 기술과 결합하면서 캄테크 기술에도 우려되는 부분은 있습니다. 사용자의 개인적인 정보를 많이 수집하기 때문에 사생활을 침해할지도 모른다는 것입니다. 하지만 보안 문제를 해결하면서 캄테크를 발전시킨다면 우리의 일상 생활을 빠르고 편리하게 바꾸는데 큰 역할을 할 것으로 예상되는데요. 다양한 분야에서 사람을 세심하게 배려하는 기술로 거듭날 캄테크 기술을 기대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