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본문

잊혀지지 않는 꿈으로의 여행, 영화 ‘메모리즈’ 특별상영회


꿈에서 깨고 난 뒤에도 너무 생생한 기억에 아직 꿈을 꾸는 중인지 헷갈려 본 경험이 있으신 가요? 혹은 꿈에서 본 듯한 사람을 우연히 마주친 적은 있나요? 꿈과 기억을 연결하는 특별한 여행 <메모리즈>에 대한 이야기입니다. 




지난 25일 서울 광진구에 위치한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 꿈을 담은 메모리칩에 관한 영화 <메모리즈>의 특별 상영회가 진행되었습니다. 25일 낮 12시 온라인 공개를 앞두고 마련된 특별상영회 자리에는 ‘메모리즈’의 두 주인공 배우 김무열과 안소희, 연출을 맡은 김종관 감독이 함께했는데요. 환상적인 스토리와 감각적인 연출로 관객을 사로 잡은 ‘메모리즈’ 특별상영회 현장으로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다채로운 상상력으로 꿈의 세계를 그린 판타지 



밤 사이의 꿈을 그 날 하루의 일상처럼 생생하게 기억하는 특별한 능력을 가진 일러스트레이터 현오(김무열 분)’가 꿈을 연구하는 실험에 참여하면서 영화는 시작됩니다. 지난 밤 자신이 꿈 속에서 만난 연극 배우 주은(안소희 분)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던 중, 이번 꿈에 대한 뜻밖의 비밀을 알게 되며 영화는 예상치 못한 스토리로 전개되는데요. 꿈과 기억으로 연결된 인물들은 메모리 반도체라는 매개체를 통해 희망을 이야기하게 됩니다.



#저장하고 싶은 우리의 기억, 특별했던 제작기



넷플릭스 <페르소나>, 영화 <더 테이블> 등으로 탄탄한 매니아 층을 거느린 김종관 감독은 “평소 꿈에 대한 기억 그리고 의식과 무의식에 대한 이야기들을 좋아하다 보니 기억을 담는 메모리반도체를 소재로 한다는 점이 매력적으로 다가왔다”라며, “제가 하고 싶었던 꿈에 대한 이야기를 이번 기회를 통해 다채롭게 표현하며 작업해볼 수 있어서 굉장히 좋은 시간이었다”고 연출 소감을 밝혔는데요. 


김종관 감독은 또한 기억과 빛에 대한 키워드 토크 시간을 통해 “이번 영화에서 인물의 감정을 관객들이 은유적으로 느낄 수 있게 다양한 방법으로 조명을 활용했다”고 말했습니다. 메모리칩에 대한 시나리오를 구상하면서 직접 반도체 사업장을 방문하기도 했다는데요. 


“반도체를 만들 때에도 빛이 굉장히 중요한 역할을 한다고 설명하더라고요. 마찬가지로 영화에서도 빛이 인물 혹은 공간의 정서를 표현하는데 핵심적인 부분이었습니다.” 




꿈을 그리는 일러스트레이터 ‘현오’를 맡아 관객들을 꿈으로의 여행 속으로 안내한 김무열 님은 “꿈이라는 소재가 주는 긍정적인 에너지가 이번 작품에 참여하는 큰 계기가 된 것 같다. 또한 평소에 김종관 감독님 특유의 감성적인 작품을 좋아했는데, 그런 김종관 감독님이 미래지향적인 판타지 작품을 어떻게 풀어낼 지도 궁금했다”라고 참여 계기를 밝혔습니다. 




꿈을 포기하지 않고 계속 도전해 나가는 연극 배우 ‘주은’을 연기한 안소희 님 또한 “독특하고 신선한 소재에 끌려서 작품에 참여하게 되었다. 아직은 불안한 게 많은 청춘 주은을 연기하는데, 영화를 보시면 함께 공감하면서 많은 것을 느끼실 수 있을 것이다"는 소감을 전했습니다. 



영화 <메모리즈> 제작기 영상 



꿈과 기억을 이어주는 반도체 이야기



극 중에서 반도체는 꿈과 기억을 연결하는 매개체로써 이야기 속 숨겨진 비밀을 보여주는 아이템으로 등장하는데요. 반도체는 크게 기억을 담당하는 메모리 반도체와 인지와 판단 등의 역할을 담당하는 시스템 반도체가 있습니다. 오늘날의 반도체는 인간 두뇌의 핵심 기능인 인지, 기억, 판단을 모사하는 방향으로 진화하고 있는데요. 


혹시 딥 러닝(Deep Learning) 알고리즘에 최적화된 NPU(Neural Processing Unit; 신경망처리장치)라는 인공지능을 위한 시스템 반도체에 들어본 적 있으신 가요? NPU는 사람의 두뇌를 닮는 방향으로 발전되어 갈 것이고 머지않아 자율 주행, 의료 AI, 안전시스템 등 인류의 삶에 큰 기여를 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습니다. 영화 <메모리즈>는 이러한 반도체의 무궁무진한 가능성을 관객들에게 전달하고 있습니다. 



꿈을 향해 도전하는 이들을 위한 따뜻한 응원



인간의 뇌를 닮은 반도체에 관한 신비하고도 특별한 이야기 <메모리즈>, 이 날 현장에서 가장 먼저 작품을 만나본 관객들의 감상은 어떠했을까요? 


함께 행사장을 찾은 김혜정 님과 하미랑 님은 “후속 작품이 나와도 좋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들 정도로 재미있게 봤다”라며, “반도체에 관해 몰랐던 정보도 알게 되었는데 반도체를 이용해서 새로운 가능성이 열리는 걸 보니 신기했다”라며 이색적인 감상을 전해주었는데요. 또 다른 관람객 송인영 님은 배우 김무열 님의 팬을 자처하며 “배우들의 연기가 인상적이었고, 영화의 색감과 음향이 뛰어나서 다시 한번 찾아보고 싶을 정도로 즐거운 경험이었다”고 소감을 남겼습니다. 



반도체 기술의 발전이 인류의 밝은 미래를 이끌어 간다는 희망적 메시지와 꿈을 향해 도전하는 이들에 대한 삼성전자의 응원이 담긴 영화 <메모리즈>는 삼성전자 유튜브 채널을 비롯, 카카오 TV, 네이버 TV 등 다양한 채널을 통해 만나볼 수 있는데요. 


“다채로운 꿈에 대한 이미지들을 그린 <메모리즈>를 통해 관객들도 희망에 대한 생각들을 떠올릴 수 있는 기회가 되길 바란다”는 김종관 감독의 메시지처럼 <메모리즈>가 선사하는 잊지 못할 환성적인 꿈으로의 여행을 떠나보시는 건 어떨까요?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