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본문

흔들리지 않는 전자강국이 되기까지, ‘전자산업 60주년 기념식’


2019년은 한국 전자산업에 큰 의미가 있는 해입니다. 1959년 국내 첫 진공관 라디오 생산으로 시작된 국내 전자산업이 60주년을 맞았기 때문인데요. 이를 기념하기 위해 지난 10월 8일부터 11일까지 서울 코엑스에서는 ‘한국전자전’과 함께 ‘전자산업 60주년 기념행사’가 진행됐습니다. 비약적인 발전을 이룬 전자산업의 지난 60년과 다가올 미래의 모습까지 엿볼 수 있었던 기념행사 현장을 소개합니다. 



진공관 라디오부터 최첨단 반도체까지 '전자산업 60주년 역사관'



국내 전자산업이 60주년을 맞은 올해, 1969년 최초로 개최한 한국전자전(KES)’50주년을 맞이했습니다. 특히 이번 전시는 전자 업계에 여러 가지 의미가 있는 행사인 만큼 특별한 부스가 마련됐는데요. 우리나라 전자·IT 산업의 역사 속에서 우리 생활을 바꾼 대표적인 전자제품 및 기술을 전시해 60년의 역사를 한 눈에 볼 수 있게 한 ‘60주년 역사관이 바로 그것입니다.


60주년 역사관에는 국내 최초의 진공관 라디오부터 전자산업 초기 제품들, 그리고 최첨단 반도체에 이르기까지 시대별 다양한 제품들이 전시됐습니다. 오랜만에 만나보는 삼성전자의 애니콜부터 갤럭시 스마트폰까지 이동통신 기술의 발전사, 흑백 TV부터 LCD TV까지 생활가전 제품 등이 어떻게 혁신해 왔는지를 한 눈에 볼 수 있었습니다



또한 삼성전자의 반도체 제품으로 꾸며진 전시공간에서는 반도체 산업의 변천사도 만나볼 수 있었습니다. 60주년 역사관에는 D램, V낸드, 모바일프로세서, 이미지센서, 5G 모뎀 등 다양한 반도체 제품이 전시되어 관람객들의 관심을 모았습니다. 


1960, 70년대 한국은 처음으로 반도체 조립기술과 웨이퍼 가공기술을 습득했는데요. 이를 기반으로 1980년대에는 본격적인 고집적 반도체 산업이 시작됐습니다. 


삼성전자는 1983년 세계에서 세번째로 64K D램을 생산한지 10년 만에 1993년 메모리반도체 세계 1위의 자리에 올랐고, V낸드 등 기술 혁신을 거듭한 끝에 글로벌 반도체 세계 1위 자리에 오르는 쾌거를 이루었습니다. 또한 2019년에는 시스템 반도체 비전과 전략을 발표하며 파운드리와 팹리스 분야에서도 세계 최고를 향해 나아가고 있습니다.



국내 전자 산업인들이 한 자리에! ‘전자산업 60주년 기념식’ 


▲ 전자산업 60주년 기념행사에서 개회사를 하고 있는 한국전자정보통신산업진흥회(KEA) 김기남 회장


지난 8일에는 60주년을 기념하는 전시 외에도 전자산업 60주년 기념행사의 개막을 알리는 기념식이 열렸습니다. 이날 행사에는 뜻 깊은 날을 기념하기 위해 이낙연 국무총리와 성윤모 산업부 장관 등 정부관계자와 오늘날의 전자강국으로 성장하기까지 산업 발전을 위해 힘써온 국내 전자산업인 400여 명이 한 자리에 모였는데요. 


한국전자정보통신산업진흥회(KEA) 회장을 맡고 있는 삼성전자 김기남 부회장의 개회사로 기념식이 시작됐습니다. 한국전자정보통신산업진흥회(KEA) 김기남 회장은 “올해는 국내 전자산업 60주년, 한국전자전은 50주년을 맞은 매우 뜻 깊은 해"라며 "우리나라 전자 수출은 1962년 첫 수출 이후 비약적으로 발전해 지난해에는 2,200억 달러를 달성하며 국가 경제의 중추적인 역할을 담당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우리 전자산업이 향후 60년 동안에도 혁신 성장을 통해 한 단계 도약할 수 있도록 이 자리에 계신 전자산업인들께서 힘써주길 부탁드린다"고 당부했습니다. 



산업훈장 중 최고 영예인 금탑산업훈장을 받은 삼성전자 S.LSI사업부 강인엽 사업부장

 

▲ ‘제14회 전자·IT의 날 포상’에서 삼성전자 강인엽 사장(우)이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좌)에게 금탑산업훈장을 수여 받고 있다.


향후 60년을 바라보며 새로운 전자강국으로 도약을 위한 의지를 엿볼 수 있었던 축사에 이어, 전자·정보기술(IT)산업 경쟁력 강화에 기여한 유공자들을 대상으로 ‘전자·IT의 날 포상’이 진행됐습니다. 삼성전자 S.LSI사업부 강인엽 사장은 산업훈장 중 최고 영예인 금탑산업훈장을 수상했습니다.


삼성전자 S.LSI사업부는 최근 2G부터 5G까지의 이동통신 규격을 지원하는 통합 시스템온칩(SoC) 제품 ‘엑시노스(Exynos) 980’을 공개하며 한국의 5G 주도권 획득을 이끄는 등 높은 성과를 이루었는데요. 강인엽 사업부장은 시스템 반도체 산업발전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아 이 상을 수상했습니다. 



지금까지 국내 전자산업 60주년 기념행사 현장을 전해드렸는데요. 국내 전자산업을 위해 오늘도 혁신을 거듭하고 있는 삼성전자, 나아가 전자업계 모두가 함께 협력해 만들어 갈 향후 60년을 위해 많은 응원 보내주세요!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