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본문

[플래시메모리, 어디까지 알고 있니 – 3탄] 삼성전자, 소비자용 SSD 시대를 견고히 하다

삼성반도체이야기는 ‘플래시메모리, 어디까지 알고 있니’ 시리즈를 통해 플래시메모리의 역사와 삼성전자의 활약에 대해 알아보고 있습니다. 지난 ‘저장매체 패러다임의 변화, 삼성전자의 이유있는 No.1 SSD‘편 에서는 세계 최초로 SSD를 상용화하며 PC 저장장치에 새로운 시대를 연 삼성전자의 리더십에 대해 알아봤는데요.


오늘은 서버용, 기업용으로 주로 쓰이던 SSD를 일반 소비자들도 쉽게 이용할 수 있게 된 이야기에 대해 알아보려고 합니다. 소비자들의 일상을 SSD의 신세계로 이끈 것은 무엇이었을까요?



삼성전자의 새로운 도전, 소비자용 SSD의 대중화



삼성전자는 2006년 세계 최초로 SSD를 상용화한 이후 빠른 데이터 접근 속도와 낮은 소비전력을 기반으로 기업용 서버 시장에서 SSD 채용을 확대해 나갔습니다. 또한 프리미엄 노트북 시장 형성과 함께 노트북에도 SSD를 탑재하는 비중이 크게 늘었습니다.


삼성전자는 이에 머무르지 않고 SSD의 대중화를 꿈꾸며 소비자용 SSD에 출사표를 던졌습니다. 2010년 소비자용 SATA SSD ‘470 시리즈’를 출시했고, 이듬해 출시된 ‘830 시리즈’는 출시 2개월 만에 판매량 1만대를 돌파하면서 삼성의 선택이 옳았다는 것을 다시 한 번 증명했습니다.


2011년 삼성전자는 HDD 사업을 미국의 시게이트에 매각하고 SSD 사업에 더욱 집중했습니다. 소비자의 니즈를 반영해 선택의 폭을 넓힐 수 있는 다양한 SSD 라인업 구축에 역량을 모으기 위한 선택이었습니다. 



업계를 이끄는 낸드 기술로 테라급 SSD 시대를 열다.


고성능, 고용량 SSD를 일반 소비자들이 합리적인 가격으로 만나 볼 수 있게 만든 일등공신은 2013년 삼성전자가 세계 최초로 양산에 성공한 3차원 수직 구조 낸드(3D Vertical NAND, 3D V-NAND)입니다.



삼성전자의 3차원 V낸드의 개념은 데이터가 저장되는 메모리 셀을 ‘집’, 데이터를 ‘인구’로 비유하면 보다 쉽게 이해할 수 있습니다. 과거엔 면적이 넓은 땅에 집과 인구가 많지 않아 이웃들과의 충돌이 거의 없었다면, 점점 더 많은 인구를 수용하기 위해 집을 더 짓게 됨에 따라 집들간의 간격이 좁아졌습니다. 그에 따라 소음 등의 간섭 현상이 발생하게 되었습니다.


삼성전자는 이러한 문제를 극복하기 위해 단층 집(평면 구조, 2D)들을 고층 빌딩(입체 구조, 3D) 처럼 위로 쌓았고, 이것이 바로 업계 최초의 3차원 수직 구조 낸드플래시로 탄생하게 되었습니다. 삼성전자의 V낸드 기술은 2013년 1세대(24단) V낸드를 시작으로 2014년 2세대(32단), 2015년 3세대(48단), 2016년 4세대(64단), 2018년 5세대(9x단), 2019년 6세대(1xx단) 등 끊임없이 성장하며 테라급 SSD 시대를 여는 발판이 되었습니다.




삼성전자는 멀티 비트(Multi bit) 낸드와 업계 유일의 V낸드를 SSD에 적용함에 따라 소비자용 SSD 시장 성장의 걸림돌로 작용했던 용량과 가격 문제를 동시해 해결했습니다. 세계 최고의 낸드 기술력을 바탕으로 2012년 10월 세계 최초 3비트 MLC SSD 840 시리즈와 2014년 7월 세계 최초 3D V낸드 탑재 SSD 850 PRO 등을 SSD 시장에 도입한 것입니다.


일반 소비자들은 기존 HDD를 삼성 SSD로 업그레이드 함으로써 윈도우 부팅, 파일 전송, 어플리케이션 실행 등 일반적인 컴퓨팅부터 게이밍, 고화질 영상 편집 등의 고사양 작업을 더욱 편리하고 여유로운 컴퓨팅 환경 속에서 즐길 수 있게 됐습니다. 


노트북 사용이 보편화되면서 개인이 생성, 관리하는 데이터의 양도 많아지고, 자연스럽게 저장장치의 속도와 휴대성에 대한 요구도 생겼습니다. 삼성전자는 이러한 트렌드를 프리미엄 포터블 SSD로 응답했습니다. 무겁고 느린 기존 외장형 HDD를 대체해 빠르고 가벼우면서 높은 데이터 안정성까지 갖춘 고성능 외장 스토리지가 탄생한 것입니다.


삼성전자가 2015년 1월 첫 선을 보인 ‘T1’은 3D V낸드가 적용된 새로운 프리미엄 포터블 SSD입니다. 명함보다 작은 크기에 무게도 30g에 불과해 휴대성까지 갖췄습니다. 이후 삼성전자의 프리미엄 포터블 SSD는 2016년 2월 ‘T3’, 2017년 8월 ‘T5’로 진화했습니다. 2018년도에는 NVMe와 썬더볼트(Thunderbolt 3) 인터페이스로 역대 최고 성능을 구현한 SSD X시리즈를 출시해 외장 스토리지 성능의 신세계를 열었습니다. 


- NVMe(Non-Volatile Memory Express): PCIe 인터페이스 기반 프로토콜로 스토리지 성능을 극대화하기 위해 PCIe SSD 전용으로 개발된 호스트 컨트롤러 인터페이스

- Thunderbolt™ 3 : 인텔의 USB-C커넥터를 사용하는 단일 케이블 솔루션으로 데이터 전송속도가 최대 40Gbps까지 가능


가장 최근에는 높은 성능에 보안성까지 강화한 포터블 SSD ‘T7 Touch’를 출시했습니다. 이 제품은 5세대 512Gb V낸드와 초고속 NVMe 컨트롤러를 탑재해 속도를 높였으며, 플래그십 스마트폰 급의 지문인식 보안 기능을 탑재했습니다. 



PCIe 기반의 NVMe 인터페이스로 성능을 업그레이드하다.


SSD가 시장에 등장했을 때 소비자들은 제품을 선택할 때 ‘가격’을 중요한 요소로 고려했습니다. 이후 SSD의 가치를 인정한 소비자들은 ‘용량과 성능’을 고려하기 시작했는데요. 이에 맞춰 삼성전자는 PCIe 기반의 NVMe 인터페이스로 속도의 한계를 다시 한번 극복했습니다. 


데이터를 주고 받는 인터페이스 방식 중 가장 많이 사용되는 ‘SATA’의 대역폭을 1차선 도로라고 가정한다면, ‘PCle’는 보다 넒은 6차선 도로라고 할 수 있습니다. 도로 차선에 따라 통행할 수 있는 차량 수와 속도에서 차이가 날 수 밖에 없는 것처럼, PCle 기반의 NVMe 인터페이스는 넓은 대역폭과 빠른 응답속도로 SATA 인터페이스의 초당 데이터 전송 속도를 한층 높인 스토리지 기술입니다.


삼성전자는 누구보다 빨리 SSD에 PCIe 기반의 NVMe 인터페이스를 적용했습니다. 2013년 업계 최초 엔터프라이즈용 2.5인치 NVMe SSD 개발을 시작으로 2015년에는 NVMe 인터페이스를 소비자용 SSD 시장에 도입했는데요. 소비자용 NVMe SSD 950 PRO를 시작으로 2016년 960 시리즈, 2018년 970 시리즈와 포터블 SSD X5까지 소비자용 SSD 선두 기업으로서의 저력을 확고히 했습니다. 



삼성전자는 독자적인 기술력과 빠른 판단으로 서버, 기업용 스토리지 뿐 아니라 일반 소비자용까지 고성능 SSD의 신세계를 열었는데요. 플래시메모리 No.1 기업으로 소비자용 SSD 시장에서도 선두를 차지한 삼성전자. 다음 편에서는 플래시메모리의 어떤 발자취를 확인 할 수 있을지 많은 기대 부탁 드립니다.



관련 콘텐츠 보러가기


[플래시메모리, 어디까지 알고 있니] 플래시메모리 No.1 역사의 시작

[플래시메모리, 어디까지 알고 있니 – 2탄] 저장매체 패러다임의 변화, 삼성전자의 이유있는 No.1 SSD





댓글

  • 봄봄봄
    2020.05.06 12:47
    일반 소비자들이 쉽게 사용할 수 있는 SSD의 등장은 정말 신세계였습니다^^ 이제 지문인식 보안기증까지! 앞으로 어떤 첨단기능이 더해질지 기대됩니다
  • 레밍턴
    2020.05.07 11:20
    사진에 오타가 있어요... 삼선전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