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본문

삼성전자, 국내기업 최초 코로나 검체채취 가능한 선별진료소 운영


삼성전자가 국내 민간기업으로는 최초로 사내에서 코로나 19 진료와 검체채취까지 가능한 선별진료소를 운영합니다.



화성캠퍼스 內 설치, 삼성전자 직원과 상주협력사 직원 이용가능



삼성전자는 반도체 연구소와 제조시설이 있는 화성캠퍼스에 선별진료소를 설치하고, 3일부터 임직원들과 상주협력사 직원들이 코로나 19 진료와 검체채취를 할 수 있도록 했습니다.


삼성전자는 코로나 19 장기화에 대비해 화성캠퍼스 선별진료소를 시범 운영한 후 타 사업장까지 확대를 검토할 계획입니다. 


화성캠퍼스내 선별진료소는 컨테이너 2개동으로 진료동과 검체채취동을 분리해서 운영되며, 의사, 간호사, 임상병리사, 검체이송 등 전문인력 6명이 상주합니다. 


검체채취동은 창밖으로 손만 내밀어서 검체를 채취할 수 있어 검사자와 의료진간 접촉을 최소화 해, 임직원과 의료진 모두 안전한 환경에서 진료를 할 수 있습니다. 


삼성전자는 기존에도 임시선별소를 통해 발열체크와 간단한 문진을 통해 감염이 의심될 경우 인근 사외 진료소를 통해 검사를 받을 수 있도록 안내해 왔습니다. 


그러나 코로나 19가 장기화되고 있고, 최근 무더위와 장마로부터 의료진을 보호할 필요가 있어 냉방시설 등의 인프라가 갖춰진 컨테이너 형태의 선별진료소를 설치했습니다. 



검사 시간 단축, 인근 지역 진료소 검사 부담 더는 효과 기대



이번 사내 선별진료소를 통해 임직원들과 상주협력사 직원들이 진료부터 검체채취까지 사내에서 할 수 있어, 검사판정까지 걸리는 시간을 단축시킬 수 있게 됐습니다. 


또한 약 5만8천명이 근무하는 기흥/화성캠퍼스의 임직원들이 사내 선별진료소를 통해 진료와 검체채취까지 진행하면, 인근 지역의 사외 진료소들은 그만큼 검사 부담을 줄일 수 있어 지역 주민의 코로나 진료에 더욱 집중하는 효과가 기대됩니다.



국가 기간사업인 반도체 사업장 보호에 만전...타 사업장 확대 검토



삼성전자 화성캠퍼스는 국가 핵심산업인 반도체를 연구/생산하는 곳으로 코로나 19로 생산피해가 발생 할 경우 국가 경제에 미치는 영향이 클 수 밖에 없습니다.


오염을 최소화해야하는 반도체 생산라인 특성상 HEPA 필터와 양압시설 등 첨단 공조설비가 가동되고 있어 바이러스가 라인 내부로 전파될 가능성이 희박하지만 삼성전자는 대응 TF와 콜센터를 운영하며 임직원들의 건강 보호를 위해 국가 권고 기준보다 철저한 방역관리를 실시하고 있습니다. 


삼성전자 안전보건팀장 송두근 상무는 "사내 선별진료소 설치로 직원들이 불안 속에 검사결과를 기다리는 시간을 단축시킬 수 있게됐다"며 "설치를 지원해준 화성시청과 화성 보건소 관계자분들에게 감사의 뜻을 전한다"고 밝혔습니다. 


삼성전자는 앞으로도 엄격한 코로나 19 방역관리를 유지하고, 직원 건강과 반도체 생산시설 보호에 총력을 다할 계획입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