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본문

삼성전자, 독일 LRZ 슈퍼컴에 그린메모리 단독 공급

 

삼성전자가 독일 LRZ(Leibniz Supercomputing Centre) 슈퍼컴퓨터에 30나노급 그린DDR3 DRAM을 단독 공급합니다.

 

 

엔터프라이즈 서버에 이어 슈퍼컴까지 그린 솔루션 채택


삼성전자는 엔터프라이즈 서버에 이어 고도의 에너지 효율성과 성능을 요구하는 페타플롭스급(Petaflops: 초당 1000조회 연산처리) 슈퍼컴퓨터에 30나노급 4GB DDR3 RDIMM 모듈을 공급함으로써, 고성능 컴퓨팅 시스템 시장 전분야에 그린 메모리를 적용하는 성과를 달성하였습니다.

 

 


일반적으로 슈퍼컴퓨터는 주로 과학기술연산에 사용되는 초고속 컴퓨터로 에너지 분야, 기상예측, 우주개발 등 주요 첨단 산업분야에서 활용되고 있기 때문에 해당 국가의 과학기술 경쟁력에 대한 척도로 평가되고 있습니다. 슈퍼컴퓨터의 순위는 국제 슈퍼컴퓨팅 컨퍼런스(ISC)에서 발표되며, Top 500의 상위권에 오른 슈퍼컴퓨터들은 모두 페타플롭스급 이상의 연산처리 속도를 가지고 있습니다.

 

 

그린메모리 탑재, 유럽 최고 성능의 슈퍼컴퓨터 탄생


이번에 삼성전자가 그린 DDR3를 공급한 LRZ의 SuperMUC 역시 2.89페타플롭스의 처리 속도를 자랑합니다. 이는 현재 유럽 1위(전세계 4위)에 올라 있는 초고속 슈퍼컴퓨터로, 약 15만개의 코어와 8만여 개의 4GB DDR3 서버 메모리로 324테라바이트(TB)(1테라바이트=1024 기가바이트) 메모리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뿐만 아니라, 슈퍼컴퓨터 최초로 물을 순환시켜 냉각시키는 방식을 적용해 전체 시스템의 에너지 소비를 40% 감소시켜 경제성을 극대화한 점이 특징입니다.

 

 

삼성전자 DS부문 구주총괄 김윤식 상무는 "엔터프라이즈 서버 시스템에 이어 최고 수준의 LRZ 슈퍼컴퓨터에 고효율 그린 DDR3가 단독 탑재된 것은 삼성전자의 그린메모리가 경제성을 극대화할 수 있는 최적의 솔루션임을 보여 주는 사례"라며 "향후 글로벌 IT업체와 기술 협력을 확대하여 에너지효율성을 높인 그린 IT 솔루션을 고객과 함께 확대시켜 나갈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글로벌 IT업체와 차세대 그린 시스템 개발 강화


삼성전자는 이미 델 솔루션 센터(Dell Solutions Center) 및 마이크로소프트 기술센터(Microsoft Technology Center)와 함께 그린 메모리를 통해 고성능·고효율 그린 서버 시스템을 개발하여 고성능 컴퓨팅 시스템 고객의 IT 투자 이익 증대에 기여하고 있습니다.

 

 


향후에도 삼성전자는 세계 유수의 S/W 업체 및 서버업체와 20나노급 그린 메모리를 기반으로 차세대 그린 IT 시스템 개발을 위한 기술 협력을 추진해 나감으로써, 프리미엄 메모리 시장을 지속 성장시키고 사업 위상을 더욱 강화할 예정입니다.

 

 

□ 삼성 그린 메모리 홈페이지: www.samsung.com/GreenMemory

 

□ Leibniz Supercomputing Centre (LRZ : Leibniz-Rechenzentrum)


    - 독일 뮌헨에 위치한 슈퍼컴퓨팅 기반 연구소


    - SuperMUC: IBM iDataPlex system기반 슈퍼컴퓨터

      · 인텔 Xeon CPU 및 삼성 그린 DDR3를 탑재한 슈퍼컴퓨터로 현재 유럽 1위,

        전세계 4위 성능을 인정받고 있으며, 초당 2.89 페타플롭스(Petaflops) 연산 수행

      · TOP500 List (2012.6월) www.top500.org/list/2012/06/100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