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반도체이야기는 더 이상 Internet Explorer를 지원하지 않습니다. 최적의 환경을 위해 다른 웹브라우저 사용을 권장합니다.

반도체 임직원의 어머니가 눈물을 펑펑 쏟은 이유는…

닫기

“상한아, 어제 밤에 우리 숙식하러 들어갔을 때, 너의 편지를 보고는 너무 눈시울이 뜨거워졌단다. 우리가 못해준 게 너무 많아 속상하기도 해. 하지만 너를 너무 사랑한다는 사실은 너도 잘 알고 있을 거라고 생각한다. 부모로서 표현을 잘 못해서 미안하기도 하고, 고생을 많이 시키는 것 같아 미안한 마음도 들고. 손주, 며느리와 행복한 삶을 살길 기원할거란다~ 상한아, 가정 잘 꾸리고 직장에서는 가장 필요한 사람이 되어서 항상 남에게 인정받을 수 있는 사람이 될 거라 믿는다. 너무 사랑한다.”

임직원의 부모님

지난 5월 24일 DS 부문 사원부모를 초청하여 사원과 부모간 서로 마음을 주고 받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이 날 초청된 삼성전자 기흥/화성캠퍼스 임직원의 부모님들은 회사 차원에서 제공하는 ‘감동’을 선물 받고, 삼성전자의 또 다른 가족이 되었습니다.

임직원의 부모님2

특히 행사 중 가족이 보내 온 영상편지를 보면서 눈물을 훔치는 부모님의 모습들을 곳곳에서 확인할 수 있었는데요. 부모님이 감동을 받고 흘린 눈물은 분명 행복의 눈물이었을 것이라 생각이 됩니다. 부모님들에게는 이번 행사가 삼성전자 임직원인 자녀들에 대한 자부심도 함께 느낄 수 있는 기회가 되었습니다.

임직원의 부모님3
▲ 임연희 사원 아버지
▲ 임연희 사원 아버지

“아주 즐거운 행사였습니다. 반도체사업부 모든 임직원이 친절하게 대해주시고, 말로 다 표현할 수 없을 정도로 즐거운 시간을 보냈습니다.

“우리 딸 연희야! 우리 막내딸이 항상 어린 줄만 알았더니, 다 커서 이렇게 부모에게 효도를 하고… 아빠가 행복하단다. 우리 딸, 좋은 곳에 시집가서 잘 살았으면 좋겠습니다. 회사에서 항상 잘하라고 화이팅 한 번 외쳐주고 싶어요. 임연희 화이팅!!!”

▲ 윤상한 사원 부모님
▲ 윤상한 사원 부모님

“오늘 너무 즐겁습니다. 아들 덕분에 이런 자리를 마련해주셔서 삼성전자에 감사 드립니다. 우리 아들이 이런 회사에 다니고 있다니, 새삼 대단해 보이기도 하네요^^. 정말 우리 아들은 성실하고 착합니다. 하지만 부모로서 아들에게 최선을 다하지 못했다는 게 죄스럽기도 하는데, 오히려 아들이 더욱 잘 하려고 노력하는 모습에 가슴이 찡하네요. 말 못할 정도입니다. 아들에게 고마운 마음 뿐이에요.”

임직원의 부모님4
임직원의 부모님5
임직원의 부모님6
SAMSUNG CSC

부모님들과 교감할 수 있는 행사로 배려한 점에 대해 한 사원 부모님은 “삼성전자가 세계 1등인 줄은 알았지만, 이렇게 즐거운 분위기를 만드는 것도 1등인 것은 오늘 알았네요. 하하하.”라고 말했습니다.

▲ 행사를 준비한 이재철 대리
▲ 행사를 준비한 이재철 대리

“저희가 사원부모 초청행사를 준비할 때마다 느끼지만, 우리 부모님을 모시는 느낌으로 행사를 진행하려고 노력합니다. 한 분도 즐겁지 않은 분위기를, 그리고 가족이 아니라는 분위기를 받아서는 안되니까요. 이번 행사에서 대부분 만족 하시는 모습을 보아서 흐뭇합니다. 내년에도 오늘 실시한 것처럼 동영상을 통해 부모님과 자식인 임직원 간 애뜻함을 전달해 주려 더욱 노력하겠습니다. 임직원의 가족도 삼성전자의 가족이기 때문입니다.”

임직원의 부모님7

행사 막바지에 이르러서는 임직원과 사원부모가 하나되는 시간도 마련됐습니다. 서로의 어깨를 잡고 행사장을 돌면서 ‘우리 모두 한 가족’임을 알게 된 거죠. 그리고 2박3일간의 행사를 힘든 내색 없이 진행한 도우미 임직원들과 사원 부모님들은 뜨겁게 포옹했습니다. 한 사람도 뜨거운 포옹을 거절하지 않고 행복한 웃음으로 서로를 얼싸 안았습니다.

임직원의 부모님8

매년 있는 사원부모 초청 행사였지만, 유독 올해 행사는 웃음과 감동이 넘쳐 났던 것 같습니다. 이에 내년 행사가 더욱 기대됩니다.

임직원의 부모님9

“아들, 그리고 며느리 이렇게 공기 좋은 곳에 보내 줘서 너무 고마워~ 집에 가서 보자. 사랑한다. 행복해라!”

보다 다양한 삼성전자 반도체 소식은?

맨 위로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