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삼성반도체이야기는 더 이상 Internet Explorer를 지원하지 않습니다. 최적의 환경을 위해 다른 웹브라우저 사용을 권장합니다.

삼성전자, 반도체 협력사에 역대 최대 인센티브 지급

삼성전자가 25일 122개 반도체 협력사에 215억 5,000만원 규모의 ‘협력사 인센티브’를 지급했습니다.

* 협력사 인센티브 : 생산성 격려금과 안전 인센티브로 구성 ·생산성격려금 : 생산/품질 관련 협력사를 격려하기 위해 2010년부터 운영 ·안전인센티브 : 환경안전 부문의 사고 발생 제로化 를 위해 2013년부터 시행
* 삼성전자가 협력사들에게 ‘협력사 인센티브’를 지급하면, 각 사가 전액을 근로자에 지급하는 형태로 운영

■ 삼성전자, 반도체 협력사에 인센티브 지급.. 2010년 도입이래 역대 최대 규모

이번 하반기 인센티브는 2010년 제도를 도입한 이래 최대 규모로, 설 연휴 직전에 지급함으로써 협력사 임직원의 사기 진작은 물론 내수 경기 활성화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습니다.

삼성전자는 환경안전 부문 사고를 근절하기 위해 2013년 ‘안전인센티브’를 신설한 뒤, 전년 대비 2.5배 이상 증가한 금액을 협력사에 지급했고(68억 3,000만원 → 180억 9,000만원) 이후로도 설비 유지보수 협력사 외에 IT 협력사 등 지급 대상업체를 지속적으로 확대해 2016년에는 총 368억 3,000만원의 인센티브를 지급했습니다.

삼성전자는 앞으로도 협력사들과의 상생협력을 위해 다양한 제도를 지속적으로 운영해 나갈 계획입니다.

[참고] 협력사 인센티브 지급 이력

  • 2010년 : 46개 업체, 50.6억원 (4,865명)
  • 2011년 : 46개 업체, 61억원 (5,861명)
  • 2012년 : 47개 업체, 68.3억원 (6,370명)
  • 2013년 : 87개 업체, 180.9억원 (8,852명)
  • 2014년 : 100개 업체, 209억원 (10,174명)
  • 2015년 : 102개 업체, 322.3억원 (10,474명, 상·하반기 평균) ·상반기 : 102개 업체, 141.8억원 (10,451명) ·하반기 : 102개 업체, 180.5억원 (10,497명)
  • 2016년: 122개 업체, 368.3억원 (11,073명, 상·하반기 평균) ·상반기 : 95개 업체, 152.8억원 (10,294명) ·하반기 : 122개 업체, 215.5억원 (11,851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