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삼성반도체이야기는 더 이상 Internet Explorer를 지원하지 않습니다. 최적의 환경을 위해 다른 웹브라우저 사용을 권장합니다.

삼성전자, 반도체 협력사와 경영성과 공유

반도체 사업부문에서 역대 최고 실적을 거둔 삼성전자가 협력사와 경영성과를 공유하기로 했습니다.

삼성전자는 반도체 협력사와 성과를 공유하기 위해 반도체 임직원과 회사가 매칭그랜트 방식으로 약 150억원의 상생 협력금을 조성합니다.

또한 삼성전자는 올해 역대 최대 규모인 약 500억원의 협력사 인센티브를 지급할 계획입니다. 삼성전자는 앞서 올해 상반기에 총 138개 업체에 201억 7,000만원 규모의 인센티브를 지급한 바 있습니다.

이에 따라 올해 반도체 부문 협력사와의 경영성과 공유 규모는 총 650억원에 이를 것으로 전망됩니다.

삼성전자는 협력사와의 경영성과 공유 외에도 최고 실적을 거둔 반도체 부문 임직원을 격려하기 위해 23일 특별 상여금(기본급의 400%)을 지급하기로 했습니다.

이번에 지급되는 특별 상여금 일부는 협력사 상생 협력금 조성에 활용됩니다.

한편, 삼성전자는 올해 3분기까지 반도체 사업 부문에서 매출 53조 1,500억원, 영업이익 24조 3,000억원 등 역대 최고 실적을 기록했습니다.

[참고] 협력사 인센티브 지급 이력: 지급액 누계 총 1,464억 1,000만원

  • 2010년 : 46개 업체, 50억 6,000만원 (4,865명)
  • 2011년 : 46개 업체, 61억원 (5,861명)
  • 2012년 : 47개 업체, 68억 3,000만원 (6,370명)
  • 2013년 : 89개 업체, 180억 9,000만원 (8,852명)
  • 2014년 : 95개 업체, 209억원 (10,174명)
  • 2015년 : 98개 업체, 324억 3,000만원
    ·상반기 : 98개 업체, 141억 8,000만원 (10,451명)
    ·하반기 : 98개 업체, 182억 5,000만원 (10,497명)
  • 2016년 : 122개 업체, 368억 3,000만원
    ·상반기 : 92개 업체, 152억 8,000만원 (10,294명)
    ·하반기 : 122개 업체, 215억 5,000만원 (11,851명)
  • 2017년 상반기 : 138개 업체, 201억 7,000만원 (13,897명)